미국 이어 6월 영국 대형콘서트 참가.."'원히트 원더' 될까 초조했다"

가수 싸이(36)의 신곡 '젠틀맨'이 영국 UK 차트에서 지난주보다 4계단 하락한 14위를 기록했다.

영국 오피셜차트컴퍼니는 29일 홈페이지를 통해 업데이트된 싱글 '톱 100' 차트를 소개하며 '젠틀맨'이 14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주 10위보다 4계단 떨어진 것이다.

'젠틀맨'은 지난 15일 61위로 '톱 100'에 처음 진입한 이래 22일 10위로 무려 51계단이나 수직으로 상승한 바 있다.

이번주 1위는 프랑스 일렉트로닉 듀오 다프트 펑크(Daft Punk)의 '겟 럭키(Get Lucky)'가 차지했다.

현재 프로모션 차 미국을 방문 중인 싸이는 오는 6월 영국의 한 라디오 방송이 주최하는 대형 콘서트에 참가하는 등 영국 현지 공략도 나선다.

싸이는 6월 9일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서머타임 볼(Summertime Ball) 2013' 공연에 참가하며, 이 콘서트에는 그를 비롯해 테일러 스위프트, 로비 윌리엄스, 리즐 킥스 등 유명 아티스트가 출연 명단에 올라 있다.

싸이는 내달 3일 뉴욕 록펠러센터에서 열리는 NBC TV '투데이쇼' 생방송 출연을 앞두고 있고, 인기 예능 프로그램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 출연도 검토 중이다.

한편, 싸이는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MTV와의 인터뷰를 통해 '젠틀맨' 발표를 앞두고 겪었던 고충을 전했다.

그는 "마지막 순간까지 노래를 계속 바꿨다.

흥분되기보다는 끔찍했고, 초조했다"며 "내 유일한 목표는 '원 히트 원더(One-Hit Wonder:히트곡이 하나뿐인 가수)'로 불리지 않는 것이었다"고 '강남스타일'의 세계적 성공이 가져온 부담감을 토로했다.

그러나 '젠틀맨'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2억 뷰를 돌파한 점을 언급하며 "나는 '원 히트 원더'가 아니다"라며 "이 점 때문에 매우 기쁘고, 마음이 놓였다"고 한편으론 기쁨도 드러냈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ts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