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구매자 67%가 최근 6개월 음반 산 적 없어"

'가왕'(歌王) 조용필(63)의 19집 '헬로'(Hello)가 평소 음반을 사지 않던 사람들의 지갑을 열게 했다.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지난 23일 발매된 19집 구매 고객을 분석한 결과 66.6%가 최근 6개월간 음반을 산 적 없는 '음반 비구매층'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20대 구매자는 75.7%가 최근 음반을 산 경험이 없었다.

알라딘은 음반보다는 음원 소비에 익숙한 20대들도 19집을 구매하는 비율이 높다는 걸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연령별로는 40대 구매자가 39.2%로 가장 높았고 20대(19.6%)와 30대(23.1%)를 합한 구매자 비율도 42.7%에 달했다.

또 성별로는 여성이 59.9%, 남성이 40.1%였다.

알라딘 음반팀 양영석 팀장은 "판매 초기에는 40대의 비중이 40% 이상으로 높았으나 점차 연령층이 확대돼 20-30대 판매로 이어져 다양한 연령대를 아우르는 이상적인 판매 분포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양 팀장은 이어 "조용필 씨 음반은 상위 차트에 있던 아이돌 가수의 음반을 제치고 현재 일주일이 넘도록 음반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달리고 있어 이례적인 현상"이라며 "아이돌에 편중돼 있던 음반 판매 지형을 바꿀 기회가 될 중요한 음반으로 기록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알라딘은 이례적으로 도서에 할애하던 메인 페이지 대표 배너 광고를 조용필의 음반으로 장식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