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으로 생중계된 조용필(63)의 19집 쇼케이스를 25만 명이 관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기획사인 YPC프로덕션이 24일 밝혔다.

지난 23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19집 '프리미어 쇼케이스-헬로'는 네이버로 생중계됐으며, 총 25만 명이 실시간으로 관람했다.

이는 이전에 열린 여러 아이돌 그룹의 생중계보다 2배 이상 많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획사는 "방송 중 댓글이 3만 개에 육박했으며 게스트로 참여한 국카스텐, 이디오테잎, 자우림, 박정현, 팬텀 등의 가수들이 모두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정도로 큰 호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조용필과 새 앨범에 대한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자 전국투어도 매진 사례를 이어가고 있다.

기획사는 "다음달 31일-6월 2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서울 공연은 6월 1-2일 티켓이 매진됐으며 31일 공연도 소수의 좌석만 남았다"며 "뒤이어 열리는 대전, 의정부, 진주, 대구 등의 공연도 인터파크 티켓 예매 순위 1-4위를 휩쓸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