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세대 아우르는 뜨거운 반응? "10대는 생각지도 못했다"

[윤혜영 기자] 가왕 조용필이 10년 만에 돌아왔다.

4월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홀에서는 가수 조용필의 19집 '프리미어 쇼케이스-헬로(Hello)'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홀을 가득 메운 취재진의 박수를 받으며 등장한 조용필은 "생각지도 못했는데 좋은 반응을 얻게 돼 감사하다"며 "저는 음악인으로서 이번 앨범은 어떤 곡을 타이틀 곡으로 만들자는 것 없이 한 곡 한 곡 타이틀 곡이라고 생각하며 편하게 시작했다. 가사에 나오듯이 심장이 '바운스 바운스'된다"라고 센스 있는 소감을 전했다.

조용필은 4월16일 선공개된 '바운스(Bounce)'로 주요 포털 사이트들의 검색어와 국내에 존재하는 9개의 음원 차트에서 1위를 석권하는 등 유례없는 기록을 세우며 세대를 아우르는 관심을 받았다.

이에 대해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번 앨범을 들을 것이다'라는 생각이 강했다"면서 "제가 나이가 있기 때문에 10~20대는 생각도 못했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그는 또 "2003년도에 18번째 앨범이 나왔다. 그 해에 개인적으로 슬픈 일이 생겨서 앨범을 낼 생각을 못했다"라면서 "3년 정도 후, 앨범을 낼까 계속 연구하고 또 곡도 만들었지만 양에 차지 않았다. 계속 미루다 재작년부터 시작했는데 나에 대한 불만이 많았다. 한 테두리 안에 계속 있는 것 같아 나를 한 번 탈피해보자는 생각에서 시작했다"고 회상했다.

기존 앨범과의 차이에 대해서는 "다른 앨범은 내가 곡을 많이 참여했지만 이번엔 완전 배제하려고 했다. 또 다른 것은 나를 찾아보자는 것이었다"라며 "여러 번 연습하고 이렇게도 저렇게도 불러보고 가사도 계속 고치면서 길어졌다. 지금까지는 리듬이 힘이 좀 많이 들어갔던 것 같은데 그게 오히려 무거웠던 것 같아 밝게 가보자고 했다. 발라드 곡도 있지만 전곡이 밝다"고 설명했다.

한편 4월23일, 인터넷을 통해 전세계로 생중계된 '프리미어 쇼케이스'로 팬들을 만난 조용필은 5월31일부터 6월2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내 체조경기장에서 출발해, 상반기에만 대전, 의정부, 진주, 대구 등에서 열릴 전국 투어 콘서트 '헬로(Hello)'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 bnt뉴스 DB)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팬덤문화의 변화, 세계 최초 쌀화환부터 우물까지…
▶ '나인' 예상불가 전개에 시청자 소름 "반전 어디까지?"
▶ [인터뷰] 홍대광 "자작곡 데뷔 앨범? 사실 무리수죠"
▶ [인터뷰①] '좋은 친구들' 김민호 "연정훈, 한가인 위해 담배도 끊었다"
▶ [인터뷰②] 김민호, 악재에 악재 딛고 일어선 끈기男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