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집 발매 기자회견..수록곡 온·오프라인 돌풍
"음악은 팔자이자 운명..목소리 유지 비결은 연습"

"지금까지의 내 틀에서 벗어나고 싶은 생각으로 만든 앨범인데 뜨거운 관심을 받아 심장이 '바운스(Bounce) 바운스' 합니다.

"
'가왕'(歌王) 조용필(63)이 10년 만의 새 앨범인 19집 '헬로'(Hello)를 발표한 소감을 신곡 '바운스'의 가사를 인용해 밝혔다.

그는 23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뮤즈라이브홀에서 열린 19집 발매 관련 기자회견에서 "뜨거운 반응을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며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앨범을 들을 것이고 뮤지션들이 좋아할 것이란 생각은 했다.

하지만 내가 나이가 있어 10-20대의 반응은 생각 못했다"며 겸손해했다.

그는 이번 앨범은 지금까지의 틀에서 벗어나고 싶은 생각이 강했다고 설명했다.

"한 테두리 안에 계속 있는 것 같은 불만이 있어 '나를 탈피해보자'는 생각으로 시작했어요.

그래서 그간 제 앨범에 작곡 참여를 많이 했는데 이번에는 제 곡을 완전히 배제하려 했죠."
그는 이어 "지금까지 곡들은 리듬에 힘이 많이 들어갔는데 그게 오히려 내게 너무 무거웠던 것 같았다"며 "그래서 밝게 가 보기로 했다.

곡 대다수가 밝은 내용이다.

음악의 깊이보다는 편안한 걸 추구했다"고 소개했다.

앨범이 늦어진 데 대해서는 "2003년 18집을 낸 후 그해 개인적으로 슬픈 일이 생겨 앨범을 낼 생각을 못했다"며 "3년 후 낼까 계속 연구하고 곡도 만들었는데 양에 차지 않았다.

다시 한 해를 미루고 하다가 재작년부터 준비를 시작했다.

그렇다고 마음에 들게끔 나온 건 아니다"고 말했다.

조용필이 강조한 변화는 앨범 수록곡들이 잘 말해준다.

타이틀곡 '헬로'에는 버벌진트의 랩이 더해졌고 '바운스'의 노랫말에는 사랑에 대한 설렘이 담겼다.

조용필은 '바운스'의 가사처럼 '사랑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거짓없이 말하겠다"며 "난 음악을 사랑한다.

평생 이게 팔자려니, 운명이려니 하며 산다.

나이도 있고 누가 오겠느냐. 솔직히 (사랑이) 있었으면 좋겠다.

지금 난 음악을 사랑한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덧붙여 기자회견에 참여한 공동 프로듀서 MGR(박용찬)은 "'바운스'의 작사가가 조용필 씨를 만나보고 '소년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며 "그래서 소년을 키워드로 삼아 노랫말을 썼다.

풋풋하고 어린 감성의 노랫말이 곡과 잘 맞았다.

조용필 씨가 그런 노래를 불러도 어색하지 않고 자연스러웠다"고 설명했다.

MGR은 "버벌진트가 지금의 트렌드를 가장 잘 표현하는 래퍼라고 생각했고 조용필 씨의 음색과 잘 맞아 의뢰했다"고 덧붙였다.

조용필은 목소리의 젊음을 유지한 비결로는 '연습'을 꼽았다.

"평소 연습을 좀 많이 하는 편이에요.

레코딩을 마치고도 공연을 위해 두 달 간 하루 4-5시간씩 레퍼토리를 반복해 연습해요.

노래를 더 잘하려는 게 아니라 목을 건강하게 하기 위해서요.

연습을 통해 가능했겠지만 다행히 목소리가 예순셋 된 사람 목소리가 아니라고 해서 기뻤어요.

그런데 (기사에서) 조용필하면 꼭 괄호치고 '63'을 넣더군요.

한해 한해가 아까워죽겠는데…"
다양한 세대를 아우르는 젊고 감각적인 곡들을 선보이자 후배 가수들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존경과 찬사를 보냈다.

조용필의 19집은 이날 온라인 공개와 함께 '헬로'가 8개 주요 음원차트 1위를 휩쓸고, 수록곡 10곡이 일부 음원차트 1-10위권을 장악하는 반향을 일으켰다.

오프라인에서도 첫 주문 물량만 2만장을 넘겼고 이날 새벽부터 음반 매장에는 팬들이 줄을 길게 늘어섰다.

조용필은 후배 가수들의 노래를 제치고 음원차트 1위를 한 데 대해 "많은 후배가 격려하고 칭찬해주며 선배 대우를 해 줬다"며 "후배들에게 너무 고맙다.

음악이란 누굴 죽이고 하는 게 아니다.

나도 반짝하다가 내려올 것이니 후배들이 염려 안 해도 된다"고 말해 또 한번 웃음을 안겼다.

지난 1년 6개월 동안 미국, 호주, 영국, 태국 등지를 오가며 만든 19집에는 해외 작곡가 등 세계적인 스태프가 참여했다.

지난해 그래미 시상식에서 '베스트 엔지니어 앨범' 부문 후보에 오른 거장 토니 마세라티가 믹싱, 오아시스 등 세계적인 뮤지션들의 앨범을 마스터링한 영국 엔지니어 이안 쿠퍼가 마스터링을 맡았다.

조용필은 해외 작곡가의 곡이 다수인 데 대해 "이상하게 내가 (국내) 작곡가들에게 곡 좀 쓰라고 하면 한 달이든 두달 이든 (곡이) 안 오더라"며 "어떻게 콘셉트를 잡을지 몰라 어렵다고 했다.

해외에도 '절대 내가 부를 곡이라고 하지 말고 부탁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 박병준 씨는 "국내에서 '서툰 바람', '그리운 것은'이 수록곡으로 채택된 뒤 그 다음부터 곡이 안 나왔다"며 "그래서 외국에 알아봤는데 '설렘'이란 곡을 받고보니 너무 좋아 여섯 곡을 더 받았다.

수록곡은 총 400-500곡 중에 고른 곡들이다"라고 전했다.

조용필이 화제의 중심에 서며 최근 그의 과거 히트곡 31곡의 일부 저작권이 다른 사람에게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온라인에서는 저작권 반환 청원 운동이 일기도 했다.

조용필은 "옛날 이야기"라며 "그때는 저작권에 대한 개념이 없었고 그런 시대였다.

난 음악만 하는 사람이지 그런 건 모른다.

지금도 신문과 매스컴에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게 어떻게 된 건지 지금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 "19집 발매 기념 공연을 시작하면 바로 새로운 곡을 준비할 생각"이라고 했다.

"20집, 21집 따지기 전에 노래하는 동안 만큼은 많은 곡을 녹음해 놓기로 했어요.20집이 언제 나온다는 건 아니고 좋은 곡을 만들고 찾아보자는 거죠. 20-30곡을 만들어보기로 했는데 몇곡까지 될지 모르겠어요."


조용필은 이날 오후 8시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프리미어 쇼케이스'에서 19집 수록곡 '헬로', '바운스', '어느 날 귀로에서'를 라이브로 들려준다.

이어 올림픽체조경기장을 시작으로 다음달 31일부터 6월 2일까지 일정으로 전국투어 '헬로'에 나선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이태수 기자 mimi@yna.co.krts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