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민지현이 촬영 당시 故(고) 장자연을 모티브 삼지 않았다고 밝혔다.


민지현이 9일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노리개’ 언론시사회에서 “정지희 역을 소화함에 있어 故(고) 장자연을 모티브 삼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언론시사회에서 민지현은 “당위성을 가지고 감정을 전달하는데 노력했다”라며 “‘노리개’의 모티브가 실제 사건이지만 실제 주인공을 따와서 연기해야겠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사실 기사도 찾아본 적이 없고 실제 사건이 일어났을 때도 계속 이슈화 된다는 사실에 가슴이 아팠다”라며 “게다가 감독님이 정지희 역에 대한 애착이 대단해 연기하는데 불편함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노리개’는 성상납을 강요받고 자살한 여배우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기자(마동석 분)와 정의를 쫓는 여검사(이승연 분)가 부당한 그의 죽음을 알리고 거대 권력 집단과의 싸움을 그린 영화다.

민지현은 극중 배우를 꿈꾸고 연예계에 입성하지만 거대 권력 앞에서 항상 약자일 수밖에 없는 여배우 정지희 역을 맡았다. 소속사 대표 차정혁(황태광 분)과의 불공정 계약과 거대 권력의 앞에서 항상 약자일 수 밖에 없던 그는 결국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고 만다.

한편 마동석 민지현 이승연 이도아 등이 출연하는 영화 ‘노리개’는 오는 1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