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효진이 자신의 찰진 욕 연기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공효진은 8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고령화 가족’(감독 송해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날 공효진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시종일관 욕을 하고 폭력적인 캐릭터다. 여배우로서 욕을 시원하게 할 수 있다는 점이 큰
매력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고령화가족’에서 공효진은 두 번 이혼을 하고 딸 민경과 함께 친정으로 들어온 결혼 환승 전문 35세 미연 역을 맡았다. 특히
공효진은 출연 배우들로부터 욕을 찰지게 잘 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공효진은 “욕은 타고난 것 같다. 연습해서 되는 것이 아니다. 데뷔 때부터 욕을 찰지게 잘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지금은
더욱 업그레이드 된 욕 연기를 선보일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고령화 가족’은 총체적 난국 44세 첫째 한모(윤제문 분), 인생포기 40세 둘째 인모(박해일 분), 결혼 환승 전문 35세 셋째
미연(공효진 분)과 이들의 엄마(윤여정 분), 그리고 미연의 딸 여중생 민경(진지희 분)까지 고희를 앞둔 엄마의 집에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세
남매가 함께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파이란’
등으로 유명한 송해성 감독이 ‘무적자’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영화다.

한편 박해일, 윤제문, 공효진, 윤여정, 진지희 등이 출연하는 ‘고령화 가족’은 오는 5월 개봉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