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요 남편 공개, 대기업 근무 엄친아 '부럽네'

손요가 남편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는 KBS 2TV '미녀들의 수다' 출신 방송인 손요가 남편 김덕현 씨와 함께 출연했다.


손요의 남편 김덕현 씨는 S전자에 근무하는 엘리트 사원으로 훈훈한 외모까지 겸비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손요는 "결혼식을 5일 앞두고 있다"며 결혼 준비 소식을 전했다. 이어 "중국에선 혼인신고를 먼저 하고 결혼식을 한다. 왜 한국은 결혼식 후에 하냐고 따졌다"고 말하며 이미 혼인 신고 한 사실도 밝혔다.


손요의 남편은 "한국은 사고치면 신고하지 않냐? 그건 아니고 아내의 뜻에 따랐다"고 속도위반이 아니라고 밝히기도 했다.


손요는 "남편은 나보다 꼼꼼한 성격이다. 결혼 준비를 하면서도 일일이 검사를 맡아야 했다. 원래 여자들이 다 하는 편인데 우린 거꾸로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손요는 4월13일 서울 강남구 파티오나인 나인하우스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