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불법 스포츠 도박 혐의로 방송인 김용만 씨(46)를 수사 중이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사설 스포츠토토 사이트 운영자들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박성진 부장검사)는 이들이 운영하는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에서 수년간 거액의 베팅을 한 혐의로 지난 19일 김 씨를 소환 조사했다.

김 씨는 2008년부터 최근까지 스포츠 경기 결과를 예측해 베팅하는 사설 스포츠 토토 사이트 2∼3곳에서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의 베팅 규모는 총 1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체육진흥법상 합법적으로 운영되는 스포츠 베팅은 '스포츠토토'뿐이다. 사설로 운영되는 스포츠 도박 사이트는 전부 불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