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남매’ 악동뮤지션이 다시 한번 오디션 역사의 한 획을 그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시즌2'(이하 K팝 스타2) 생방송 4라운드 경연을 통해 선보인 악동뮤지션의 ‘오피셜리 미싱 유(Officially Missing You)’ 영상이 방송 6시간 만에 100만 뷰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방예담이 ‘Baby’로 15시간 만에 조회수 100만을 달성한 기록을 무려 9시간이나 단축, 'K팝 스타2' 자체 기록을 또 다시 갈아치운 것. 지난 주 자작곡 ‘크레셴도’로 4연속 음원 차트 ‘올킬’ 기록을 세웠던 악동뮤지션이 불과 한 주 만에 경이적인 기록 하나를 더 추가한 셈이다.

그런가하면 ‘캐스팅 방식’이 새롭게 적용된 생방송 4라운드 경연에서는 양현석-박진영-보아가 캐스팅 직전, TOP5에게 최종 확인 하고 싶은 점들을 테스트하기 위해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라”는 개별 캐스팅 미션을 내렸던 상황. SM-YG-JYP 3사의 캐스팅을 놓고 어느 때보다도 치열한 TOP5 악동뮤지션, 라쿤보이즈, 이천원, 방예담, 앤드류 최의 대결이 극의 긴장감을 더하는 동시에, 진한 감동으로 무장한 TOP5의 눈물겨운 무대가 드라마틱한 감동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울게 만들었다.

특히 ‘천재 남매’ 악동뮤지션은 진정성이 가득 담긴 무대로 심사위원과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젖게 만들었다. 앞서 악동뮤지션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자작곡의 매력을 뛰어넘어 ‘가창력을 증명하라’는 미션을 부여받으며 ‘오피셜리 미싱 유(Officially Missing You)’를 요청받았던 상황. 악동뮤지션은 이 곡에 탈락한 TOP10 멤버들에 대한 그리움을 담아 악동뮤지션만의 감성으로 재해석, 진실된 감동을 이끌어냈다.

악동뮤지션의 무대를 보고 어느새 눈시울이 붉어진 박진영은 “작년 만해도 아무리 누가 잘해도 눈물이 나거나 그러진 않았는데. 늙은 건가요. 왜 이리 눈물이 나죠?”라며 “저렇게 어린 친구들이 진심으로, 진짜 자기 목소리로 노래할 때 그 감동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거 같다”고 격양된 목소리로 소감을 전했다. 양현석 역시 “수현양이 울 때 저도 많이 울컥했다”며 “노래 듣는 내내 떠나간 친구들을 생각할 만큼 정말 진정성 있는, 마음을 움직이는 노래와 가사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울린 악동뮤지션은 최고점 287점을 받으며 TOP4에 안착했다.

무엇보다 막강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K팝 스타2' 최고의 히트 상품 라쿤보이즈가 뜻밖에 최종 탈락자로 결정돼 다시 한 번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라쿤보이즈는 퍼프 대디의 '아윌 비 미싱유(I'll Be Missing You)'를 멋진 팀워크로 소화, 감동적인 무대로 선보였으나 아쉽게도 상위 4명의 합격자 명단에 들지 못하며 탈락했던 상황. 예상 밖 결과에 심사위원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고, 라쿤보이즈와 합격한 도전자들 모두 눈물을 보이며 아쉬움의 인사를 나눴다. 김민석은 “라쿤보이즈의 음악을 많이 사랑해주셨던 여러분들 정말 감사하다”는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도전의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또한 'K팝 스타2'는 TOP4의 최종 캐스팅을 확정해 주목을 끌었다. 박진영은 “함께 일하면 정말 재밌을 거 같다”며 방예담을 캐스팅하는가 하면, 양현석은 “YG에 와서 이것만은 고쳐주고 싶다는 친구들을 캐스팅했다”며 이천원을 선택했다. 또 보아는 “또 한 번 의외의 선택을 해본다”며 악동뮤지션을 지명했고, 마지막으로 앤드류 최를 호명했다.

한편, SM-YG-JYP로 캐스팅된 TOP4 악동뮤지션, 앤드류 최, 이천원, 방예담이 다음주 3사의 트레이닝으로 어떤 업그레이드된 무대를 선보일지, 또 TOP3의 영예를 안게 될지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