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제작진 "일부 과장된 표현 인정"

"없는 사실 만들지는 않아..과장된 편집 지양하겠다"

진정성 논란에 휩싸인 SBS '정글의 법칙' 제작진이 일부 과장된 표현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없는 사실을 만들지는 않았다'며 조작설은 재차 부인했다.

이지원 PD는 13일 프로그램 홈페이지 게시판에 글을 올리고 "병만족이 열악한 환경을 극복해가는 모습을 극적으로 전달하고자 하는 과정에서 일부 과장된 표현이 있었음을 겸허하게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 PD는 "현장에서 겪는 감정을 피부에 와 닿게 전달하려다 보니 이런 일이 생긴 것 같다"며 "또한 세간의 높아진 관심에 대한 압박이 심리적 부담으로 작용하고 제작자로서의 욕심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나미비아 편과 바누아투 편, 마다가스카르 편, 뉴질랜드 편을 연출한 이 PD는 아울러 그간 누리꾼들이 제기한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했다.

'마을이 생긴 이래 외부인은 처음'이라는 말말족의 인터뷰가 조작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외부로부터 고립된 말말가족을 소개받아 촬영대상으로 선정했다"며 조작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쉬운 코스인 밀레니엄 동굴 통과를 위험하게 묘사한 부분과 관련해 "다양한 상황을 보여드리고자 제작진이 일부러 돌아가는 미션을 줬고, 동굴 통과의 어려움을 다소 과장하여 표현했던 자막이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고 사과했다.

이 PD는 "진정성을 가릴 수 있는 과장된 편집과 자막을 지양하겠다"며 "카메라 밖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현장상황에 대한 설명도 친절히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시베리아 편을 연출한 정준기 PD 역시 "좀 더 재미있고 감동적인 장면을 선물하기 위해 사실을 약간은 더 화려하게 포장했고, 일부 상황을 진실을 해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연출, 가공을 했다는 점은 인정한다"며 "이는 전적으로 우리의 과오"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절대 없는 사실을 마치 있는 사실로 둔갑시키지 않았고 출연자들은 오지의 열악한 환경과 가혹한 조건을 기꺼이 받아들이고 정말 진심을 담아 촬영에 임해왔다"고 강조했다.

현지 유목민인 네네츠족 촬영과 관련해서는 "현지에서 관광정보를 따로 얻거나 여행사 등과 접촉을 한 적도 없다"며 "네네츠족 체험 관광상품이 있다는 사실은 따로 확인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아마존 편을 연출한 유윤재 PD는 지난 8일 방송에서 결혼식을 올린 부족장의 아들 페드로가 사실 유부남이고 국립공원 가이드라는 의혹에 대해 "현지 코디네이터에 문의한 결과 페드로가 국립공원에서 관리자 역할을 한다는 사실은 확인됐으나 유부남이라는 것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지 코디네이터를 통해 사전조사한 결과 결혼식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별 의심 없이 촬영을 진행했다"라며 "만약에 그가 기혼자라면 이는 제작진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정글의 법칙'은 뉴질랜드 편에 참여한 박보영의 소속사 대표가 페이스북에 제작진을 비난하며 올린 글이 지난 7일 뒤늦게 알려지며 진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누리꾼들은 제작진의 해명에도 '정글의 법칙' 탐험 코스가 실제로는 관광 코스라는 의혹을 쏟아내며 의심의 시선을 거두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okk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