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조작 논란 불거지자 공식입장

정글의 법칙 공식입장, "지금까지 기획의도에 충실했다"

'정글의 법칙' 측이 최근 불거진 조작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지난 11일 SBS '정글의 법칙' 제작진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한 연예인 기획사 대표가 한 근거없는 발언에 대해 본인이 직접 사과를 구했음에도 여전히 진정성 논란이 있어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정글의 법칙'은 기본적으로 지구상에 남아있는 원시성과 자연환경이 잘 보존된 오지를 방문하여 현대문명 속에 사는 우리들의 모습을 성찰하고자 하는 프로그램이다"며 "이런 기획의도에 지금까지 충실했음을 자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제작진은 "지금까지 수십 명의 제작진과 출연진이 밀림 속과 사막을 마다하지 않고 직접 몸으로 부딪히며 생활하고 촬영을 했다"며 "이들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근거 없는 비난을 삼가해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보영의 소속사 대표인 김상유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게 뭐야! 드라마보다 더하는구먼~(중략) 먹기 싫은 거 억지로 먹이고 동물들을 잡아서 근처에 풀어놓고 리액션의 영혼을 담는다고?", "여행 가고 싶은 나라 골라서 호텔에서 밤새 맥주를 1000달러나 사서 마시고 이젠 아주 생맥주집 대놓고 밤마다 술 X먹네!" 등의 비난성 글을 올려 논란이 된 바 있다.

다음은 ‘정글의 법칙’ 공식입장 전문

정글의 법칙 제작진의 입장

최근 한 연예인 기획사 대표의 정글의 법칙에 대한 근거 없는 음해성 SNS로 촉발된 논란에대해 당사자가 수차례 본인의 잘못을 사과하고 이해를 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다른 회 차에 대해서도 진정성을 오해 하는 글들이 있고, 일부 네티즌의 단편적인 지역정보를 바탕으로 확대 해석된 기사들이 나오면서 정글의 법칙 이 지향하는 기본 취지가 왜곡될 우려가 있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자 합니다.

정글의 법칙은 기본적으로 지구상에 남아있는 원시성과 자연 환경이 잘 보존되어 있는 오지를 방문하여 현대문명 속에서 살고 있는 우리들의 모습을 성찰해보고 우리가 잊고 살았던 순수한 인간과 자연의 모습을 보고 배우는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입니다. 그러나 모두가 주지하다시피 문명의 전파속도가 매우 빨라 원시적 순수성을 원형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지역이나 원주민들은 지구상에 극히 소수만 남아 있는 것 또한 현실입니다.

이런 전 지구적 공통 상황에서도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문명과 다른 자연환경 속에서 생존해보는 경험을 통해 우리에게는 이미 사라져버린 원시적 건강성을 다시 찾아보려는 것이 프로그램의 중요한 목적입니다. 저희는 이런 기획의도에 충실해 제작에 임했다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프로그램의 일부로 등장하는 부족들을 촬영하는 경우에도 제작진은 최대한 전통문화와 생활방식을 고집하고 있는 부족들을 엄선해서 촬영해 왔으며, 자연을 파괴하고 소비해온 현대인들이 전통적 가치관과 생활방식을 지키는 순수한 부족의 모습을 생생하게 전달해 주었습니다. 이를 위해서 저희는 방송사상 최초로 수십 명의 스태프와 출연진들이 밀림 속과 시베리아 벌판, 사막을 마다하지 않고 이들을 직접 찾아가 몸으로 부딪히며 함께 생활하며 촬영했습니다. 물론 이들 중에는 마을을 떠나 문명화, 도시화 된 사람들도 있겠지만 이들을 따로 보여주지 않은 것은 이들의 존재를 숨기려는 것이 아니라 저희의 촬영의도와 달랐기 때문입니다.

방송에 나왔던 아프리카의 힘바족이나 아마존의 와오라니 부족, 바누아투의 말말부족 들 모두 같은 부족이라도 여러 곳에 정착해 살고 있으며 이들은 문명화된 삶을 선택하여 도시인에 가깝게 사는 부족들부터 가장 원시적 생활방식을 고집하며 사는 부족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한 형태의 삶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정글의 법칙은 이들 부족들 중에서 가장 전통적 삶의 방식을 유지하면서도 현실적으로 촬영스케줄내에 접촉이 가능하고 또 촬영에 협조할 수 있는 부족들을 현지 전문가가 사전 접촉을 하고 제작진이 사전답사를 하여 촬영을 결정해 왔습니다.

전통적 삶을 고집하고 사는 부족들은 우리가 유 무형 문화재를 보호하듯이 모두 해당 정부당국에 의해 보호되고 있고 사전에 촬영허가를 얻어야 촬영이 가능한 사람들입니다. 정글의 법칙은 오랜 사전조사와 답사를 통해 이런 것들을 모두 해결하고 촬영해 왔습니다.

정글이라는 매우 쉽지 않은 환경에서도 프로그램 취지에 공감하여 고생하며 촬영에 참가했던 많은 출연진과 스태프들의 명예를 위해서도 다시 한 번 근거 없는 비난은 삼가 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정글의 법칙을 사랑해 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