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카라 구하라, 청담동 단독주택 매입…용준형 회사와 코앞

카라의 구하라(21·사진)가 청담동에 단독주택을 마련했다.

3일 부동산 관련업계에 따르면 구하라는 지난 6월 청담동의 단독주택을 11억6500만원에 매입했다. 은행에 융자도 없는 것으로 확인돼 그야말로 '내집 마련'에 성공한 셈이다.

구하라가 매입한 이 건물은 1975년에 지어져 37년된 낡은 건물이다. 벽돌조로 지어졌으며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건물의 연면적은 138㎡ 정도다. 현재 내부를 뜯어내고 리모델링을 진행하고 있다. 리모델링 후에는 직접 주거를 할지 임대를 할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위치상 주거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추측이다.

이 건물은 JYP엔터테인먼트, 큐브엔터테인먼트 등이 자리잡은 압구정79길과 가깝다. 이 거리 일대는 강남구가 한류스타거리를 조성하고 있다. 더군다나 구하라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용준형의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와도 200m 정도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구하라는 기존에 소속사인 DSP엔터테인먼트 인근의 논현동 빌라에 거주하고 있었다. 그러나 한류스타답게 한류의 중심이 될 청담동에 주택을 융자없이 마련하고 리모델링까지 단행하면서 과감한 재테크의 면모를 발휘했다. 전문가들도 구하라의 이번 투자에 대해 똑똑하고 당찬 투자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김주환 원빌딩부동산중개 빌딩사업부 10팀장은 "청담동 일대의 건물은 분당선의 청담역이 개통될 예정이고 주변에 고급빌라가 밀집되어 있어 주거수요가 많은 지역"이라며 "일대의 시세는 3.3㎡ 3500만~4000만 원대인데 비해 구하라는 3000만원 가량으로 시세대비 저렴하게 샀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래된 건물을 시세보다 싸게 사서 리모델링까지 신속히 진행하는 수순은 재테크의 귀재를 방불케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 원빌딩중개의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최근 청담동 일대에서 거래된 단독주택과 빌라의 매매가격은 3.3㎡당 4000만~4900만원에 달했다. 구하라가 매입한 건물만큼이나 오래된 연식의 건물도 있었다.

한편 구하라는 카라의 5집 '판도라' 외에도 단독 활동을 본격화하고 있다. '라코스테 라이브'의 글로벌 홍보대사로 선정됐으며 오는 5일 솔로곡인 '시크릿 러브'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