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작년 KBS 출연료 6억원으로 1위"



전병헌 의원 자료…출연료간 빈익빈부익부 여전

방송인 신동엽이 지난해 KBS에서 가장 많은 출연료를 받은 연예인으로 나타났다.

27일 KBS가 민주통합당 전병헌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신동엽은 작년 한해 KBS에서 출연료로 6억950만 원을 받아 출연료 1위에 올랐다.

2위는 이수근으로 5억 9천500만 원을 받았고, 이태곤이 5억 2천200만 원, 이휘재가 4억 7천100만 원, 감우성이 4억 4천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작년 드라마 분야 상위 10명의 총 출연료는 30억 3천400만 원으로 2009년 40억 6천200만 원보다 25% 이상 줄었다.

반면 예능 분야는 33억 8천100만 원에서 39억 9천600만 원으로 18% 이상 늘었다.

전병헌 의원 측은 "최근 KBS가 대형 드라마 프로젝트보다는 예능분야 스타를 섭외하는 데 더 큰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출연료간 빈익빈 부익부 현상은 여전했다.

KBS의 출연료 지급기준에 따르면 성인 출연자의 최고등급 지급기준금액은 10분당 14만6천770원으로 최저등급 3만4천550원보다 4배 이상 많았다.

또 아나운서를 비롯한 내부직원의 출연료는 최대 2만원에 불과했다.

전병헌 의원은 "KBS는 수신료로 운영하는 공영방송인 만큼 출연료 격차가 줄어들 수 있도록 지급기준 등급을 최소화하고 등급간 금액차이도 최소화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okk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