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화-나영희-이미숙 4050 '루비족' 명품패션 인기

최근 4050세대 여성들이 전인화, 나영희, 이미숙의 ‘루비족’패션 따라잡기에 한창이다.

‘루비족’이란 신선함(Refresh), 비범함(Uncommon), 아름다움(Beautiful), 젊음(Young)의 단어 첫 글자를 따서 조합한 신조어로 자기 자신을 가꾸는데 열정적인 40대 이상 여성들을 일컫는다.

각 드라마에서 전인화, 나영희, 이미숙은 고급스럽고 우아한 명품 패션으로 20대 못지 않은 스타일 감각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MBC 드라마 ‘신들의 만찬’에서 전인화는 특유의 단아한 이미지를 십분 살려 루즈한 핏의 블라우스와 스커트에 깔끔한 라인의 재킷을 입고 모던한 컬러가 돋보이는 체스트넛 컬러의 로에베 아마조나 백을 매치하여 그녀만의 우아함을 표현했다.

KBS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에서 차분하고 여성스러운 성격의 ‘장양실’ 역할을 맡은 나영희는 셔링, 레이스 등의 디테일을 살린 여성미가 물씬 풍기는 고혹적인 의상을 입고 블랙 컬러의 아마조나 백을 들어 럭셔리한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KBS 드라마 ‘사랑비’에서 이미숙은 화이트, 베이지 등 파스텔 톤의 원피스와 재킷에 애쉬 컬러의 아마조나 백을 매치하여 수수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스타일에 멋스러움을 더했다.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미모와 고급스러운 패션 감각을 지닌 그녀들이 선택한 가방은 모두 로에베의 아마조나백. 클래식한 실루엣과 컬러로 엄마와 딸이 함께 공유할 수 있을 만큼 세련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사진출처: MBC ‘신들의 만찬’, KBS ‘넝쿨째 굴러온 당신’, KBS ‘사랑비’ 방송 캡처)

[김희옥 기자]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트렌디한 파리지앵 3人3色의 하루
▶국보 미녀 김태희, 스타일링도 국보급?
▶핫팬츠 중독녀 지나 “이렇게 입으면 섹시해지나?”
▶‘한밤’ 새 안방마님 수영 “스타일도 만만치 않네~”
▶장동건-공유-유재석, 넥타이 매는 男스타들 “그들은 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