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이 봄을 맞아 섹시하고 탄탄한 몸매를 드러냈다.

신영와코루의 젊은 감성 언더웨어 브랜드 ‘솔브’와 매거진 ‘쎄씨’가 함께 진행한 화보 촬영에서 스타일리시하면서도 한층 더 성숙해진 여성미를 뽐낸 것.

평소 패셔니스타로 많은 여성들의 워너비로 꼽혀온 그녀는 최근 드라마 ‘갈수록 기세등등’에서 여군 소위 역을 맡아 편안한 스타일의 세미 캐주얼룩으로 주목을 받더니, 급기야 극중에서 할머니와 김꽃두레 분장까지 소화해내면서 팔색조의 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세븐의 그녀' 박한별, 속옷화보 통해 몸매 과시

‘때론 아찔하고 때론 은밀하게’ 일상 속에서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섹시함을 컨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단연 돋보이는 것은 ‘섹시 오피스룩’.

H라인 블랙 정장 스커트에 호피무늬 재킷과 별 패턴 자수 브래지어를 매치하여 강렬하면서도 도발적인 매력을 강조하는가 하면, 돌청 스키니 진과 깔끔한 화이트 파워숄더 재킷 안에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네이비 라인으로 포인트를 준 화이트 레이스 브래지어를 코디하여 섹시하면서도 이지적인 커리어우먼 이미지를 완성시켰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