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비입은 강아지' 이효리 개는 비주얼도 역시 달라

이효리가 키우는 개 '순심이'가 비주얼을 뽐냈다.

네티즌들은 이효리가 23일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사진을 보고 '우비 입은 이 개가 그 유기견 맞느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순심이'는 이효리가 안성보호소에 봉사가서 만난 유기견으로 당시 다른 개들에게 괴롭힘을 당해 혼자 사육되고 있어 이효리의 눈에 띄게 되었다.

특히 만져달라 보채지도 않고 어딘가 우울해보였던게 마음이 쓰였던 이효리는 촬영을 핑계삼아 이 개를 데려와 키우게 됐다.
'우비입은 강아지' 이효리 개는 비주얼도 역시 달라

건강검진을 하고 미용을 시키니 한쪽눈은 실명된 상태였고 자궁에도 질병이 있어 바로 수술을 받아야 했다고.

너무 순해서 '순심이'라 불리게 된 이 개는 이효리가 집으로 데려온 후에도 매일매일 잠만 잤다.

이효리가 기존에 키우던 고양이들과도 잘 지낸 덕분에 '순심이'는 이효리와 등산을 즐기며 이제는 나날이 건강해지고 있다.

이효리는 '순심이'가 가진 안좋은 기억을 모두 지워주기 위해 더 잘 보살피고 있다며 언제까지나 버리지 않고 잘 키우겠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우비입은 강아지' 이효리 개는 비주얼도 역시 달라

'순심이'가 있던 안성평강공주보호소 카페에 이같은 글을 이효리가 직접 올린 후 네티즌들은 "순심이도 예쁘고 이효리 마음도 너무 예쁘다"며 "순심이가 언제까지나 행복했으면 좋겠다" "이효리 품에 안긴 순심이가 너무 부럽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효리는 유기동물보호 활동의 일환으로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본인의 이름으로 '강아지를, 고양이를 부탁해' 블로그를 개설했으며 동물보호단체 '카라'에 가입해 동물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