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상반신 노출 샤워신…탄탄한 근육질 돋보여

이민호가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드러내는 ‘상반신 노출 샤워신’을 선보인다.

이민호는 25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수목극 ‘시티헌터’(작가 황은경/최수진, 연출 진혁, 제작사 SSD)에서 MIT 박사 출신 국가지도통신망 이윤성 역을 맡아 ‘시티헌터’로서의 출동 준비를 마친 상황. 이민호는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의 능력을 갖고 있는 이윤성을 표현해내기 위해 사격과 실전 무술은 물론 유도까지 직접 연마하며 열혈 투혼을 펼치고 있다.

지난 15일 서울의 한 세트장에서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 이민호는 샤워 장면을 통해 그동안 숨겨왔던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드러냈다. 이민호 특유의 슬림한 몸매 라인과 빈틈없는 잔 근육이 어우러져 완벽한 역삼각형 상반신 몸매를 돋보이게 한 것. 무엇보다 샤워기 물줄기 속 간간히 보이는 이민호의 등 부위 상처들은 거친 액션의 흔적들을 나타내며 섹시한 남성미를 풍겨냈다.

이날 촬영된 장면은 윤성(이민호)이 청와대 동료, 선배들과 유도 훈련을 마친 후 혼자 샤워를 하겠다고 고집을 부리며 시작됐다. 운동신경이 전혀 없는 사람처럼 행동하고 있는 윤성이지만, 실제로 전문가 못지않은 무술 실력을 갖고 있는 상황. 이로 인해 온 몸에는 고된 훈련의 상처들이 즐비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동료들에게 그 사실을 알리고 싶지 않은 윤성은 홀로 샤워를 하며 고독한 ‘시티헌터’로서의 결심을 다시 한 번 다지게 된다.

무엇보다 이민호는 보다 완벽한 ‘시티헌터’를 표현해내기 위해 촬영 전부터 유산소 운동과 수영으로 체력을 단련해왔다. 또 ‘시티헌터’ 촬영을 하며 사격과 필리핀 무술을 직접 배우고, 박민영, 이광수 등과 함께 유도 훈련도 받으며 더욱 탄탄한 몸매를 만들었다. 덕분에 이전과는 다른, 훨씬 더 날렵하면서도 거친, 야성적 매력이 한껏 강조됐다는 평가. 이민호 특유의 슬림하면서도 남성미가 한층 더해진 몸매 라인이 ‘액션헌터’로서의 면모를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다는 반응이다.

‘시티헌터’ 제작사 측은 “드디어 오랜 시간 ‘시티헌터’를 위해 철저히 준비를 해왔던 이민호와 박민영, 이준혁, 구하라, 황선희 등 주역들과 관록 있는 중견 배우들, 그리고 진혁PD와 황은경 작가 등 ‘초강력 드림팀’의 열정이 펼쳐질 예정”이라며 “특히 의욕적으로 연기에 임하고 있는 이민호의 빛나는 연기 투혼이 시청자들에게도 고스란히 전달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