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후 송지선(30) 아나운서가 투신 사망한 가운데 고인의 시신이 서울 성모병원에서 강남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으로 이송되고 있다.

송 아나운서는 23일 오후 1시 40분께 서울 서초동의 모 오피스텔 19층에서 뛰어내렸다. 주민들에 발견된 송 아나운서는 119 구조대에 의해 강남의 모 병원으로 후송 됐지만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송 아나운서의 시신은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안치됐으나 영안실이 만실이라 강남세브란스병원으로 옮겨 빈소가 마련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1/1


▶ [화보] 지나, "어느 각도에도 '무결점 각선미'"

▶ [화보] 손담비, 상큼한 미소와 함께 '피겨퀸' 변신!

▶ [화보] 이젠 '드레사랑'이 대세? … 김사랑 스페인서 고혹적 자태 뽐내

▶ [화보] 차현정, '빛나는 각선미 뽐내며~'

▶ [화보] 女톱스타 쌩얼 공개…판빙빙 '소녀 피부' 네티즌 열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