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충격' 송지선 아나운서, '임태훈과 루머' 결국 극단적인 선택

두산 베어스 투수 임태훈(23)과 스캔들로 세상을 들썩이게 한 송지선(30) MBC스포츠+ 아나운서가 자택에서 투신 자살해 충격을 주고 있다.

송 아나운서는 23일 오후 1시 40분께 서울 서초동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뛰어내려 사망했다. 주민의 신고로 119가 출동해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으나 이미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초경찰서 담당 형사들은 현장과 병원으로 출동한 상태다.

한편, 송지선 아나운서는 지난 7일 자신의 트위터에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올려 이목을 끈 바 있다. 특히 최근까지 임태훈과 ‘교제’를 두고 상반된 의견을 보이면서 세간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온갖 루머는 그를 더욱 힘들게 했을 것으로 추정되며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해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화보] 지나, "어느 각도에도 '무결점 각선미'"

▶ [화보] 손담비, 상큼한 미소와 함께 '피겨퀸' 변신!

▶ [화보] 이젠 '드레사랑'이 대세? … 김사랑 스페인서 고혹적 자태 뽐내

▶ [화보] 차현정, '빛나는 각선미 뽐내며~'

▶ [화보] 女톱스타 쌩얼 공개…판빙빙 '소녀 피부' 네티즌 열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