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 솔로 컴백 허영생, 댄디한 남성미로 여심 자극

[장지민 인턴기자] 홀로 우뚝 선 허영생이 성공적인 솔로 컴백 무대를 가졌다.

5월19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이하 '엠카)에 출연한 허영생은 솔로곡 '아웃 더 클럽'과 '렛 잇 고'를 열창하며 한층 농익은 남성미를 뿜어냈다.

첫 번째 무대 '아웃 더 클럽'에서 허영생은 한층 핸섬해진 외모로 우월한 댄스 실력을 선사하며 '나쁜 남자'의 이미지를 연출했다. 두번째 무대 '렛 잇 고'에서는 한 편의 뮤지컬을 연상시키는 완성도 높은 무대 퍼포먼스로 그룹 시절의 이미지를 완벽 탈피하며 댄디한 차도남의 매력을 무한 발산했다.

'아웃 더 클럽'은 빠른 템포의 아메리칸 클럽 댄스곡으로 강렬하고 리드미컬한 신시사이저와 무대를 울리는 강렬한 비트가 인상적인 곡이다. '렛 잇 고'는 그루브감 넘치는 감미로운 로디에 심플하고 강한 비트와 파워풀한 브라스, 화려한 코러스와 애절한 허영생의 음색이 어우러진 파워풀한 곡.

최근 오른쪽 손의 인대를 다쳐 팬들의 우려를 샀던 허영생은 멀쩡해진 모습으로 퍼모먼스를 펼쳐 팬들의 마음을 놓이게 했다.

편 이 날 '인기가요'에는 거북이, B1A4, 라니아, 알리, 유키스, 브라이언, 파이브돌스, 서영은, 이루, 씨스타19, 허영생, 디셈버, 인피니트, 임정희, 포미닛, 레인보우, 걸스데이, 애프터 스쿨, 에프엑스 등이 출연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임재범, '시티헌터' OST '사랑'을 부른다 '기대만발'
▶ 하정우, 구은애와의 연애 팁 공개 "막히는 차 안에선 '이즌 쉬 러블리'가 좋다"
▶ ‘에이핑크’ 박초롱 ‘몽땅 내 사랑’으로 시트콤 도전
▶ 성시경, “싸이, 외국에서 존중받을 외모 아냐” 폭탄발언
▶ '짝'의 히로인 여자1호, 최종 선택은 '한의사'
[BNT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