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과거발언에 초점 쏠려… "지아는 점점 더 알고싶은 여자"

[장지민 인턴기자] 배우 이지아와 가수 서태지가 전례 없는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정우성의 과거 발언이 화제가 되었다.

정우성은 이지아와 연인사이임을 공개한 직후에 진행한 월간지 '바자'와의 인터뷰에서 "이지
아는 재밌는 사람이다. 서로에게 첫눈에 호감 가는 스타일은 아니었지만 대화를 나눌수록 신선하고 재미있어 더 알고 싶어 졌다"며 이지아와의 관계형성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정우성은 "그 친구는 최소한의 자기 방어도 하지 않는 것처럼 보였다. 자기가 좋아하는 일에 대해 좀 미련하다 싶을 정도로 열심히 하는 모습이 매력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과거 발언을 들으니 더 마음 아프다", "정우성 충격이 대단했을 듯", "더 알아 본 결과 이혼녀였네", "정우성 말대로 정말 신선한 여자이긴 하다" 등의 댓글로 정우성에게
위로를 전하고 있으며 이지아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더 커지는 추세다.

한편 정우성은 조창인의 장편소설 '가시고기'를 원작으로 한 일본 드라마 '굿 라이프'에서 극중 소아 백혈병에 권위 있는 의사 역을 맡기 위해 5월 중순 일본으로 향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이혜영 관계자 '혜영에게 전화하니 황당해 하더라' 사실무근 일축
▶허각 측 결별 공식 인정 '여자친구 걱정 컸다'
▶김희정, 아역배우에서 '위험한 흥분' 여주인공으로 폭풍성장했네?
▶구혜선도 서태지의 열렬한 팬? "서태지 따라 북공고 가고파"
▶박재범 "내 모든 것을 앨범에 담았다" 컴백 소감
[BNT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