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은 아나운서가 '신입사원'에서 이시우에게 독설을 날려 화제다.

24일 방송된 '우리들의 일밤-신입사원'에서는 탈락자 선정 최종테스트 원고 브리핑이 진행됐다.

이 미션은 도전자들이 5개의 단어로 각자의 특성을 반영한 원고를 제작, 브리핑을 하는 것이었다.

이 과정에서 나경은은 자신의 반에 소속된 이시우에게 신랄한 비판을 제기해 화제가 됐다.

참신한 원고 내용에도 불구, 이시우는 자신에게 주어진 단어 중 '갈무리'와 관련해 정확한 해석을 하지 못했고, 과도한 외국어 사용으로 심사위원들의 심기를 불편케 했다.

나경은은 "느낌이라는 우리말이 있는데 왜 굳이 필(feel)이라고 사용하냐"며 이시우의 외국어 남발에 대해 "기본 자질이 안돼 있다"고 비판했다.

이시우는 이어진 속마음 인터뷰에서 "내가 떨어질 것 같다"고 불안한 마음을 이야기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1/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