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 윤제문 연기력 극찬…"소름 끼치는 연기력, 최고의 배우"

배우 김희애가 윤제문의 연기력을 극찬했다.

12일 방송된 SBS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 아침'에서는 '마이더스'의 여주인공 김희애를 만났다.

이날 리포터로 나선 조형기가 "윤제문은 옆집 이웃 같은 이미지임에도 볼수록 오묘한 연기 색깔을 지닌 것 같다"고 평하자 김희애는 "정말 최고다. 연기에 소름이 끼친다. 완전히 팬이 됐다"고 극찬했다.

이어 김희애는 "처음엔 무서워서 말도 못 붙였다. 첫 신부터 욕하는 장면이었는데 인사도 못 건넬 정도였다"며 윤제문의 첫인상을 전했다.

실제 윤제문의 모습을 묻는 질문에 김희애는 "실제로는 무척 과묵한 성격이지만 한 번 웃음이 터질 때는 무척 해맑다"며 "내가 요즘 최고의 배우라고 느끼는 분이다. 어떻게 저렇게 연기를 잘할까 싶다. 사인 해달라고 했더니 왜 그러냐고 하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희애는 남편 이찬진의 외조 방법에 대해 "모르는 척 해주는 게 응원"이라고 밝혀 시청자들의 의문을 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