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 "남편 이찬진, 모르는 척 해주는 게 응원"

배우 김희애가 남편 이찬진에 대해 "무뚝뚝한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12일 방송된 SBS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아침'에서 김희애는 4년만에 드라마 '마이더스'에 컴백한 것과 가족들에 대해 솔직히 전했다.

남편 이찬진의 외조에 대한 질문에 김희애는 "모르는 척 해주는 게 응원이다"라며 "바쁜 촬영에 대해서는 당연히 이해한다. 안 하며 어떡할 거냐(웃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기(이찬진)는 일하는 사람이 좋다고 하더라. 표현을 잘 안한다. 나도 같이 무뚝뚝한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김희애의 남편 이찬진은 한국을 대표하는 벤처기업인으로 현재 드림위즈와 터치커텍트의 대표이사로 있다.

한편, 김희애는 SBS 월화드라마 '마이더스'에서 재벌 1세 유인혜 역으로 출연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