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파 배우 하정우와 공효진이 영화 '러브픽션'으로 스크린에 동반 컴백한다.

23일 하정우와 공효진의 소속사 N.O.A 측은 "연애에는 소심한 소설가가 매력적인 여인을 만나 첫 눈에 사랑에 빠지는 로맨틱 코미디물 '러브픽션'에 하정우와 공효진이 출연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러브픽션'에서 하정우는 딱 1권 낸 소설이 성공한 이후로 슬럼프에 빠져버린 소설가 '구주월' 역을, 공효진은 영화 수입사 직원인 동시에 아마추어 사진 작가로 분한다.

영화 '황해'를 통해 제5회 아시안필름어워드 최우수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연기파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힌 하정우는 '러브픽션'을 통해 첫 정통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해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고 철저히 작품 속 인물에 녹아드는 공효진과의 첫 연기 호흡에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삼거리 극장'을 연출한 전계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러브픽션'은 오는 6월경 크랭크인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