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스캔들'에 대한 조사가 외교관의 복무기강 해이 문제로 결론을 내려가는 모습이다.

강갑진 정부 합동조사단장은 이날 귀국하기 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스파이 사건으로 결론짓기는 성급하다"며 "기강문제에서 시작됐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조사의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이 외교관의 복무기강 해이 문제로 결론이 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합조단은 지난 13일부터 상하이 총영사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면서 스파이 연루 여부보다 문서보관,보안상태,근무자세,통화내역 등을 주로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비자발급과 관련,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였다. 이를 위해 덩씨와 부적절한 관계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전직 영사 법무부 파견 H씨,지식경제부 파견 K씨,외교통상부 P씨 등은 물론 김정기 전 총영사가 사용한 컴퓨터 기록과 내부 전산망 사용 기록 등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아직 의혹이 다 해소되지는 않았다"면서 "자료 유출 경위 등 소명이 안 되는 부분을 어떻게 할지 논의하고 나서 검찰 수사 의뢰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