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 터진 이지아는 침묵, 진상은 정우성이 밝힌다?

[연예팀] 배우 정우성과 열애설에 휘말린 이지아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당사자인 이지아를 비롯해 소속사조차 10여일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어떠한 대답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이지아 개인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굳이 묻지 않았다”며 “아마 정우성씨가 열애설에 대한 부분을 팬미팅에서 밝힐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이 이 문제에 대해 조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당사자들이 직접 해결하겠다는 뜻으로 보이며 남자인 정우성씨가 직접 팬들에게 밝히는 것으로 결정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결국 수많은 궁금증을 자아냈던 열애설의 진상은 정우성이 3월20일 열리는 팬미팅에서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열애설이 불거진 후 공식적인 자리에 처음 나서는 정우성이 이날 이지아와의 관계에 대해 어떤 입장을 표명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출처: 드라마 '아테나' 캡처화면)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김주리 퇴출위기, 연매협 방송출연 자제 요청의 후폭풍
▶'용된★' 나르샤-남규리-탑 과거사진 종결자 '누구야?'
▶방시혁 “엄정화와 우결 찍고 싶다” 고백에 네티즌 “선택권이 없어요”
▶김창렬, 주환이 깜짝 생일 파티 단란한 가족 사진 공개!
▶정엽 '49일' OST '아무일도 없었다' 감성보이스 돋아 '화제만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