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책신사고, ‘우공비’로 초등 참고서 새강자

좋은책신사고(대표 홍범준)가 초등 참고서를 출간하면서 초등 참고서 시장에 새바람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작년 12월 대표 브랜드인 우공비 초등을 런칭하면서 천재교육·두산동아에 이어 새강자로 등극한 것.

대형인터넷 서점의 초등 참고서 판매 순위도 50위권 내에 좋은책신사고의 참고서가 7권나 진입해 천재교육 26권, 두산동아 11권의 뒤를 잇고 있다.

이는 학생 및 학부모들의 입소문으로 지난 해 이미 누적 판매 부수 1,000만부를 돌파한 ‘쎈 수학’과 ‘우공비 초등 시리즈’가 베스트셀러에 진입한 결과다.

특히 우공비 초등 시리즈는 출시된 지 3개월이 채 안된 단 기간에 누적판매 부수 100만부를 돌파해 초등 참고서 시장 안착에서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내신기본서 우공비 초등시리즈는 초등학생들의 학습 상황에 대한 치밀한 연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새로운 개념의 초등 전 과목 학습서다.

주요 개념과 관련된 이미지를 통해 보다 쉽게 이해하고 오랫동안 기억할 수 있는 이미지 연상 학습법을 개발해 학습 교재에 도입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한 좋은책신사고의 대표 참고서인 쎈 수학도 초등 시리즈까지 확대해 초등 참고서 시장 진출에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좋은책신사고 마케팅부 박인교 부서장은 “우공비 초등 시리즈는 학생들이 자기주도학습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개념 연상 학습을 도입하는 등 고객 니즈를 철저히 반영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고객 성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학생 상황에 맞는 혁신적이고 고품질의 학습서 계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