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이지아, 열애설 '묵묵부답'

[연예팀] 열애설에 휩싸인 배우 정우성(38)과 이지아(30)가 하루 차 간격으로 인천공항에 모습을 보였다.

11일 오후 정우성이 프랑스 바리발 대한항공 KE902편을 통해 인천공항에 먼저 귀국했고, 다음날인 12일 오후 3시께 이지아가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 모두 취재진의 플레시 세례를 받았으나 열애설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한 채 공항을 빠져나왔다.

이지아 소속사인 키이스트 측 관계자는 "이지아가 소속사 사람들도 다 아는 친한 친구들과 최근 프랑스 파리로 떠났는데, 소속사도 사진을 보고 정우성과 만난 것을 알았다"며 "새벽에 통화한 결과 이지아가 2~3일 내로 귀국해 (열애설에 대해) 다시 얘기해보기로 했다. 귀국하는 대로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드라마 아테나에서도 커플로 등장해 환상의 호흡을 맞췄던 이들에 대해 드라마 속 인연이 현실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드라마 아테나 제작진들은 "극중에서는 과거의 연인관계였기 때문에 계속 그런 감정을 갖고 연기를 하니까 우리야 뭐 그냥 그런 걸로 알고 전혀 몰랐다"고 말하며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 둘은 6일 한 매체를 통해 파리 상젤리제 거리에서 오붓한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열애설이 붉어지기 시작했지만,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어 앞으로 어떤 자세로 열애설에 대처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출처: SBS '아테나')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유재석 '기적의 안경'효과…밋밋男에서 훈남으로 '폭소'
▶아이유 '길보드 차트'마저 석권…뜨거운 인기 입증!
▶쥬얼리 예원, 오목조목한 이목구비 '하지원 닮은꼴' 화제!
▶지성 "이 박자가 중요하죠" 소녀시대 '훗' 댄스 지도 나서 '화제만발'
▶이승기 '애정의 발견' 하차 이유 "표절논란 상관없어, 캐릭터 문제일 뿐"
[BNT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