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속보]방송·영화·음악·공연·게임 등을 아우르는 종합콘텐츠기업 CJ E&M이 3월 1일 공식 출범한다.지난 15년 동안 문화산업에 1조5000억원 이상을 투자한 CJ가 방송 분야의 CJ미디어와 온미디어,오미디어홀딩스,영화 분야 CJ엔터테인먼트,음악 엠넷미디어,게임 CJ인터넷 등을 통합했다.

통합법인 CJ E&M은 방송,영화,음악/공연,게임 등 크게 4개 사업부문으로 재편해 운영한다.CJ E&M의 대표에는 하대중 전 CJ㈜ 사장이 선임됐다.방송 부문은 김성수 전 온미디어 대표,영화 부문은 전 CJ엔터테인먼트 김정아 대표,음악/공연 부문은 김병석 전 CJ엔터테인먼트 공연사업본부장,게임 부문은 전 CJ인터넷 남궁훈 대표가 부문 대표로 각각 임명됐다.

CJ E&M 관계자는 “통합 원년인 올해 매출 1조3970억원,영업이익 1550억원을 목표로 잡았다”며 “특히 글로벌 사업 매출은 총 매출의 10%를 넘길 것”이라고 말했다.이 관계자는 “급변하는 미디어 시장에 맞춰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제작하고 해외 시장을 개척해 2015년께 글로벌 매출 비중이 전체의 30%선인 1조원 규모로 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합 법인의 매출은 연 평균 22.1% 성장을 목표로 잡았다.상대적으로 취약한 사업에 투자를 늘려 지난해 방송사업 매출 비중(전체의 52%)이 게임 24%,영화 12%,음악/공연 12%에 비해 상대적으로 컸던 것을 2015년께 방송 36%,게임 29%,음악/공연 18%,영화 17%로 균형을 맞춘다는 비전도 밝혔다.

영화사업 부문에서는 글로벌 제작을 활성화해 규모를 확대하고 수익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쿵푸팬더’처럼 아시아 정서를 소재로 한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고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패밀리무비 시장을 적극 공략할 방침이다.음악 부문에서는 K팝 열풍을 기반으로 공연과 음반 사업을 강화하고 Mnet채널을 아시아 각국에 적극 진출시킬 계획이다.

CJ E&M은 통합 법인 출범을 계기로 각 부문 콘텐츠 제작과 유통사업 간에 긴밀한 관계를 맺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고 원소스멀티유즈 전략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유재혁 기자 yoojh@hankyung.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