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구급대원 성추행한 30대 男 구속…'은혜를 원수로 갚는다?'

배수로에 빠진 한 남성이 자신을 구해준 여성 119 구급대원을 때리고 성추행해 경찰에 구속됐다.

충남 당진경찰서는 19일 여성 119 구급대원을 때리고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 등)로 오모씨(36)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 씨는 지난해 11월 26일 오후 7시40분께 충남 당진군 송산면 가곡리 석문방조제에서 발을 헛디뎌 배수로에 빠졌다.

이를 구하러 온 여성 119 구급대원 A 씨가 오씨를 구하자 오씨는 A씨의 가슴과 배 등을 수차례 발로 걷어차고 신체 일부를 강제로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오 씨는 당시 만취 상태로 A 씨가 구조한 직후 신체 등의 이상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자신의 체온을 측정하려 하자 "귀찮게 한다"며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의 신고를 받은 뒤 구급차 안에 있는 폐쇄회로(CC) TV 동영상 등을 확인해 오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오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술에 취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레이싱모델 임지혜, 뇌쇄적 각선미 '눈길'
▶ [화보] 박민영, 란제리 모델 발탁 '터질듯한 볼륨감'
▶ [화보] 구지성, 한층 업그레이드 된 '섹시여신'
▶ [화보] 김아중, '깜찍한 초미니 입고 각선미 한껏 과시!'
▶ [화보] '마이 프린세스' 김태희, '진짜 공주같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