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닮은꼴' 12세 日 모델 모나, 초등학교 5학년에 키가 169cm?

[김단옥 기자] 걸그룹 소녀시대의 윤아를 쏙 닮은 꼴로 모 패션 브랜드 화보 속 모델이 화제다.

동그랗고 큰 눈과 오똑한 코, 다소 얇지만 야무져보이는 입술, 그리고 갸름한 얼굴선까지 친 자매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꼭 빼닮았다. 화제의 모델은 현재 일본에서 활동중인 12살 소녀모델 MONA.

MONA는 소녀시대 완소 멤버 중 한 명인 윤아를 닮았지만, 이번 POP CULTURE 브랜드인 스파이시 컬러(SPICY COLOR)의 화보에서 깜찍하고 발랄한 그녀만의 톡톡 튀는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그녀는 169cm의 늘씬한 키에 32-23-32인치의 몸매는 감히 12살 소녀(한국 나이로 초등학교 5학년)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정도다. (사진제공: 스파이시 컬러)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dana@bntnews.co.kr

▶'드림하이' 수지, 택연 향한 마음 '겨울아이'로 표현했나? 러브라인 시작?
▶'주원앓이' 현빈 '택시' 출연 '역시 의리男' 인증
▶김시향, 전 소속사 관계자 고소 “누드사진, 상업적 유출 없다고 했는데…”
▶박신양, 日서 '싸인' 촬영 중 부상입어 휠체어 신세…"밤 많이 샌다" 토로
▶'드림하이' 박진영, 수지에 '모든 것이 다 문제다' 독설 작렬
[맥 신제품 증정 이벤트] 팝컬러가 잘어울리는 여배우는?
[BNT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