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3D 콘텐츠 한자리에

30개社 관련장비 전시
삼성전자 '3D 겸용 스마트TV'
쓰리디원 '안경 없는 디스플레이'
잘만테크 '의료 등 특수 모니터'
모컴테크 '2Dㆍ3D 프로젝션'

"3D 영상에 시간가는 줄 몰라"
[서울 국제 3D페어] 관람객 동작 하나하나가 3D로 … '살아있는 영상'에 탄성

[서울 국제 3D페어] 관람객 동작 하나하나가 3D로 … '살아있는 영상'에 탄성

"방학 중인 아이들과 함께 왔는데 정말 재미있습니다. 온갖 3D영상물에 시간 가는 줄 모르겠어요. "(분당에서 온 이현숙씨) "3D영상은 참 신기해요. 안경을 쓰고 보면 손에 잡힐 것 같아요. 신나요. "(잠실에서 온 이아영 어린이)

13일 대치동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개막한 '서울 국제 3D페어'를 참관한 관람객들의 입에서 탄성이 터졌다. 이날 행사장에는 30개 업체의 3D관련 장비와 콘텐츠,제작소프트웨어 등이 전시됐지만 가장 관심을 끈 것은 단연 3D디스플레이였다. 크고 작은 디스플레이들이 다양한 기능과 용도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전시장 입구에 마련된 삼성전자(54,800 +0.18%)의 초대형 3D화면이 관람객을 가장 먼저 맞았다. 46인치 16개를 연결한 화면에서는 소녀시대의 '소원을 말해봐' 뮤직비디오가 흘러나왔다. 멤버들의 춤동작은 평면화면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역동적이었다. '아바타'의 제임스 캐머런 감독이 이끄는 3D영상 제작팀이 촬영한 것.곧 국내에서 개봉될 할리우드 3D애니메이션 '메가마인드'도 뒤를 이었다.

이 초대형 화면은 파브 '초고화질 3D LED(발광다이오드)' TV 라인업존.지난해 세계 시장을 석권하며 3DTV의 대중화를 선도한 모델이다. 두께가 26.5㎜로 얇고 디자인이 예쁘다. 소비전력도 LCD TV보다 적다. 2D 프로그램을 보다 3D로 바꿔보도록 컨버전 기능까지 갖췄다.

삼성 관계자는 "초당 240프레임으로 구성돼 화면의 끌림 현상을 없앴다"며 "오래 시청해도 눈이 별로 피로하지 않아 베스트셀링 제품이 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또 3DTV 기능을 탑재한 LED 스마트TV 7,8시리즈도 전시했다. 3DTV와 스마트TV가 일체형으로 생산되는 트렌드를 보여주는 것.스마트TV는 인터넷을 통해 온갖 콘텐츠를 내려받아 즐길 수 있다. 조만간 방범과 쇼핑 등 일상적인 기능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삼성 관계자는 "올해에는 3DTV와 스마트TV 가격이 크게 떨어지며 대중화의 길로 성큼 접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아이티는 46인치 9개 화면을 합친 대형 3D모니터를 선보였다. 모니터 간 이음새가 촘촘해 보기 편한 게 특징이다. 이 회사가 생산하는 제품은 22인치부터 46인치까지 다양한 3D디스플레이패널.얇은 두께의 모니터로 밝은 화면을 구현한다. 삼성TV와 다른 편광방식으로 3D를 구현해 피로감이 적고 입체감도 뛰어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밝은 장소에서 대형 3D화면을 필요로 하는 박물관과 전시장 기업홍보관 등의 영상으로 제격이다. 통신과 방송용,3D라이더,의료장비 등에도 사용된다.

쓰리디원은 안경 없이 볼 수 있는 디스플레이들을 내놨다. 헬기가 튀어나오는 듯한 영상을 보여주는 스마트폰과 전자액자,태블릿PC 등의 디스플레이들이다. 3.5인치부터 19인치까지 크기도 다양하다. 두 눈의 시각차를 이용해 안경 없이 보는 3D영상을 구현했다.

임병근 전무는 "안경 없이 볼 수 있는 3D디스플레이는 크기가 작은 휴대용과 개인용 기기들을 중심으로 급속하게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잘만테크는 내시경 화면 등 의료용이나 짝눈 검사에 사용되는 검안용 디스플레이를 내놨다. 시장규모는 작지만 부가가치가 높은 특수용 3D모니터들이다. 2D와 3D 겸용이며 듀얼스피커가 장착됐다. 2D모니터를 생산했던 이 회사는 3D모니터를 신성장 엔진으로 정했다.

이 회사의 제품은 미국에서 개인용 모니터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3D콘텐츠를 담은 블루레이가 널리 확산되면서 소비자들이 이들을 볼 수 있는 모니터로 애용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영필 잘만테크 대표는"미국에서는 3D에로영상을 담은 블루레이가 많이 팔리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집안에서 이런 콘텐츠를 보기 위해 3D모니터를 구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컴테크는 디스플레이 제조업체 중 최대 크기의 2D와 3D 겸용 프로젝션 스크린을 선보였다. 기존 PDP보다 2배 이상 밝아 250인치에서도 LCD에 가까운 밝기를 구현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이로써 암실에서나 시청하던 3D 초대형 화면을 밝은 장소에서도 볼 수 있게 됐다. 해외 25개국에 수출됐으며 국내에서도 대학과 교회 등에 강의나 설교용으로 빠르게 퍼져가고 있다.

모컴테크 관계자는 "앞으로 극장용 3D롤스크린도 우리 제품으로 대체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세계 최대 규모의 CES 가전 전시회에서 우리 회사는 스크린 관련 기술로 4년 연속 혁신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유재혁 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