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가 "뇌종양 수술, 비가 큰 힘 됐다" 눈물 고백

뇌종양 수술을 받은 가수 빽가(본명 백성현)가 절친 비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한 빽가는 1년 6개월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빽가는 "암이나 뇌종양은 보통 남의 일이라고만 생각했고, 그런 일은 나에게 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면서 살아와다"며 "뇌종양 판정을 받은 후 정말 무서웠다. 집에서 2주 동안 울기만 했다"고 당시의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비가 해외 공연 중이어서 뇌종양 판정 소식을 전하지 못했는데 뒤늦게 집으로 찾아왔다"며 "굉장히 독하고 강한 친구인데 입을 막고 엉엉 울었다"고 밝혔다.

빽가는 "당시 지훈이가 '항상 병원에 함께 있어주겠다. 걱정하지 말고 그냥 있어. 내가 촉이 좋은데 수술 잘 될거야'라고 얘기를 했다"며 "지훈이가 거의 매일 같이 있어줘 큰 힘이 됐다"며 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그는 "나 같은 사람도 이겨냈는데 여러분들도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해주고 싶다"고 말해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한편 이날 '강심장'에는 빽가 외에도 박신양, 김아중, 엄지원, 정겨운, 장항준, 안문숙, 문천식, 김지선, 조정린, 광희 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빽가 "뇌종양 수술, 비가 큰 힘 됐다" 눈물 고백

이대통령
"딸들이 순대·떡볶이"



빽가 "뇌종양 수술, 비가 큰 힘 됐다" 눈물 고백


화제뉴스 2
빽가 "뇌종양 수술, 비가 큰 힘 됐다" 눈물 고백

미스코리아 차수정
상반신 노출



빽가 "뇌종양 수술, 비가 큰 힘 됐다" 눈물 고백


화제뉴스 3
빽가 "뇌종양 수술, 비가 큰 힘 됐다" 눈물 고백

비 "악착같이
돈 모으는 이유는"



빽가 "뇌종양 수술, 비가 큰 힘 됐다" 눈물 고백


화제뉴스 4
빽가 "뇌종양 수술, 비가 큰 힘 됐다" 눈물 고백

처제와 데이트하다가
신문사진 들통




/


▶ [화보] '미쓰에이' 수지, 하의실종 패션 '입은거야 만거야?'
▶ [화보] 티아라 지연, '농염한 S 라인'
▶ [화보] 2NE1 박봄, '미칠듯한 각선미'
▶ [화보] '英 베이글녀' 킬리 하젤, 연말 男心 사냥 나섰다
▶ [화보] 지은수, '각선미가 예술이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