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채널 tvN의 '러브 스위치'에 출연했던 여성출연자가 과거 '네이키드뉴스' 앵커 출신이라는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러브 스위치'는 한 명의 싱글남을 두고 30명의 여성이 선택을 거듭해 커플을 이루는 서바이벌 형식의 매칭 프로그램.

문제의 출연자는 9월 말 방송된 29회에 참여한 모델 이시효다. 방송에서 그는 자신이 모델로 활약했다고 설명한 뒤 싱글남에게 '청순글래머'라고 소개했다.

이에 싱글남은 3차 선택까지 이시효를 남겨둬 "몸매도 좋고 착해보인다"라며 관심을 보였다. 두 사람은 손을 잡고 퇴장했고 방송 후 데이트를 즐겼다.

하지만 한 연예관계자가 이시효과 과거 네이키드 뉴스 활동을 했다고 밝혀 출연자 자질 논란이 제기됐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프로필을 잘 못 말한 출연자의 문제 아니냐" "네이키드 뉴스 앵커 출신이 죄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왠지 이상하다는 생각이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