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도박빚에 병역비리 의혹 ? 직접 기자회견 나설까…

[김수지 기자/사진 정준영 기자] 가수 비가 병역비리 및 도박설과 함께 홍역을 치르고 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비는 월드투어 당시 만난 재미교포 앤드류 김이라는 사업가에게 돈을 빌려 라스베가스에서 바카라 도박을 즐겼다"라는 충격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이어 애드류김은 비에게 2007년 6월 15만 달러(1억 6천만 원)를 빌려줘 3년이 지난 지금까지
갚지 않는다"며 로스엔젤레스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에게 소송을 제기 한 재미교포 앤드류 김은 비가 월드투어 당시 LA 공연을 유치하면서 친해졌고, IT 부분에서 성공을 거둔 사업가 이다.

이 매체는 비의 美 영주권 상담 의혹도 제기 했는데 비가 앤드류 김에게 비자관련 변호사를 소개 받아 영주권에 대한 상담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팬들은 "앤드류 김은 비한테 LA소송으로 패소한 인물 믿지 말자", "비가 1억 6천 때문에 명예를 포기하나 말도 안 된다", "빨리 기자회견해서 진실을 밝혀라", "비는 정말 도망자인가", "도박은 정말 심각한데"라는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비의 소속사 제이툰 측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고 앤드류 김이 지어낸 소설에 불과하다. 비가 한국에서의 일과 명예를 버리고 미국에서 살 이유가 있느냐. 상대할 가치도 없다"라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hksj85@bntnews.co.kr

▶ 볼링 시범 中 노출 스트라이크 곽현화 "원래 글래머에요" 당당고백
▶ "원정 도박 연예인 이름 담은 신정환 블랙리스트 있다?"
▶ 박민영, 호러 '펫숍' 여주인공 낙점 스크린 신고식 치른다!
▶ 박정아 "남친 길 겉모습만 마초! 알고 보면 외강내유형 남자!"
▶ [이벤트] '오르 하이드로 리피드 베어오일'로 피부의 생기를 !
[BNT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