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소연이 "국민 노안이었다"고 깜짝 고백했다.

김소연은 지난 28일 방송된 SBS '강심장' 1주년 특집에 출연해 "14살에 아역으로 데뷔했는데, 워낙 나이보다 성숙해보여 고등학생 때부터 30대 역할을 맡았다"며 당시 사진을 공개했다.

김소연은 "유독 성숙해 보이는 외모 때문에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남자 배우들과 함께 커플로 출연해야 했다"며 "37살 나이차이가 나는 상대배우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15살때 '아역 연기상'을 받았는데, 왜 성인 연기자가 아역배우들 상을 받냐고 오해를 받기도 했다"고 전해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김효진은 "10년 전 드라마 '이브의 모든 것'에 함께 출연했는데 김소연씨는 그때보다 지금이 더 어려진 것 같다"며 "이러다 나중엔 옹알이 하겠다"는 재치있는 발언을 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김소연은 "해를 거듭할수록 상대 배우의 나이 차가 적어지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는 상대 배우가 나보다 2살이나 어리다"며 "내가 점점 동안이 되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