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차예련이 이승기 상대배역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차예련은 28일 SBS '강심장'에 출연해 "다음기회에 함께 연기하고 싶은 상대가 있으면 이승기"라며 "드라마 '찬란한 유산'도 그렇고,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의 신민아 역도 너무 해보고 싶었다"고 솔직히 전했다.

이어 강호동이 부추김에 차예련은 "다음 기회에 연기하고 싶은 상대가 있다면 이승기다"라며 수줍게 웃어 보였다.

차예련의 깜짝 발언에 이승기는 "실제 사석에서 몇 번 만난적이 있다"라고 덧붙이며 묘한 분위기를 연출시켰다.

이외 그는 "눈 꼬리가 너무 올라가 외모 콤플렉스가 있다. 청순한 이미지의 외모가 부러웠고, 눈 웃음이 부러워 성형을 고민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외모 때문인지 들어오는 작품마다 공포, 스릴러가 대부분이였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강심장 1주년 특집' 방송으로 차예련 외에 SBS 새 드라마 '닥터챔프'의 출연자 김소연, 정겨운, 신동 등이 출연해 토크를 벌인결과 전국 일일 시청률 15.7%(AGB닐슨미디어리서치 기준)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