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스타 다솜, "핑크색 속바지인데…" 속바지 미착용 구설수 해명

신곡 '가식걸'로 활동하고 있는 걸그룹 씨스타(SISTAR) 멤버 다솜이 속바지 미착용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씨스타의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미코춤'이 다리를 들어올리며 추는 동작이다. 많은 분들이 검은색 속바지가 눈에 거슬린다는 말씀을 해 '인기가요' 때는 핑크색 속바지로 교체했다"고 밝혔다.

이어 "속바지를 입지 않고 무대에 선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해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지 않지만 멤버들이 상처받을 수 있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한편, 씨스타는 지난29일 SBS TV '인기가요'를 통해 두 번째 싱글 '가식걸' 컴백 무대를 가졌다.

이날 '인기가요' 무대가 끝난 후 멤버 다솜의 허벅지가 노출된 캡쳐컷 온라인 게시판 등에 급속도로 전파돼 '속바지를 안 입은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된바 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화보] '요정' 유진, 청순 벗고 섹시 입다!…데뷔 첫 파격 화보
▶ [화보] 비치발리볼 '엉덩이 뒤로 은밀한 사인'
▶ [화보] 황정음, '깜찍 섹시' 팔색조 매력 화보 공개
▶ [화보] 조여정, 구릿빛 피부로 섹시미 과시
▶ [화보] 日 그라비아★ 호시노 아키, 최강 섹시로 한국 상륙!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