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폭로 "소녀시대 윤아-수영, 밥값만 21만원"

연기자 김민희가 소녀시대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민희는 지난 27일 방송된 SBS '맛있는 초대'에 강부자의 지인으로 출연해 삼겹살집에서 윤아와 수영에게 밥을 사준 사연을 고백했다.

김민희는 "얼마 전 삼겹살 집에서 윤아와 수영을 봤다"며 "분명 나를 아는 나이가 아닌데 '선배님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인사를 해줘서 체면도 살고 너무 예뻐 내가 계산하겠다고 했는데 4명이서 21만원어치를 먹었더라"고 폭로했다.

김민희는 "친언니에게 이 이야기를 했더니 소녀시대가 전부 안 온 것을 다행으로 알라고 하더라"고 털어놔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강부자의 지인들 김민희, 전미선, 김정현, 김창숙, 장미화 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요정' 유진, 청순 벗고 섹시 입다!…데뷔 첫 파격 화보
▶ [화보] 비치발리볼 '엉덩이 뒤로 은밀한 사인'
▶ [화보] 황정음, '깜찍 섹시' 팔색조 매력 화보 공개
▶ [화보] 조여정, 구릿빛 피부로 섹시미 과시
▶ [화보] 日 그라비아★ 호시노 아키, 최강 섹시로 한국 상륙!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