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은정, '커피하우스' 마지막 촬영장서 눈물 펑펑

걸그룹 티아라의 은정이 SBS 월화극 '커피하우스' 마지막 촬영 후 눈물을 흘렸다.

26일 소속사에 따르면 은정은 '커피하우스'에서 자신의 마지막 촬영을 끝나고 표민수 PD를 안고 펑펑 울었다.

은정은 "커피하우스는 나를 성숙하게 만들어 주었던 작품으로, 연기하는 동안 잊지 않고 마음에 오랫동안 간직하겠다"며 "드라마를 통해 표민수 PD님, 항상 따뜻하게 대해준 강지환 선배님, 항상 챙겨주신 시연언니, 정웅인 선배님 및 좋은 선배님들을 만나 연기를 배울 수 있어 좋았다"라고 종방 소감을 밝혔다.

은정은 극중 암울한 백수에서 얼떨결에 소설가의 비서가 돼 여러가지 역경을 겪으며 성장하는 사회 초년생 강승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한편 은정은 향후 티아라의 2집 앨범 준비와, 영화 '화이트' 촬영에 매진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日 그라비아★ 호시노 아키, 최강 섹시로 한국 상륙!
▶ [화보] 조여정, '레드 카펫 위의 세련된 블랙'
▶ [화보] 2010 슈퍼모델, '비키니 촬영 중~'
▶ [화보] '8등신' 김새롬, 비키니 입고 '색다른 인터뷰'
▶ [화보] LPG, '베드신' 직접 소화 티저 공개 "너무 야한거 아니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