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서세원의 부인 서정희 씨가 운영하는 쇼핑몰 '쉬이즈앳홈'이 높은 가격 책정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쇼핑몰 '쉬이즈앳홈'은 앤티크 가구와 생활용품, 의류 중 일부 상품을 터무니없이 비싼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어 네티즌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물품은 50만원대 여성용 레깅스와 20만원대 보온병, 30만원대 인테리어 바구니, 20만원대 커피잔 등이다.

일부 명품들이나 유명작가의 작품일 경우 자신의 브랜드나 이름을 앞세워 상품의 가치와 별도로 고가로 책정되는 것이 보통이지만, 일부 상품들을 별도의 설명도 없이 높은 가격으로 팔고 있다는 것이 문제가 된 것이다.

또한 상당수의 물건이 품절 상태로 표시되어 있으며, 이에 쇼핑몰 측은 "서정희의 소장품이자 파이널 세일 제품이다"라고 안내하고 있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제품에 사용된 재료가 비쌀 수도 있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