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주색잡기 능한 캐릭터, 믹키유천한테 배워”

‘꽃미남’ ‘순수남’ ‘우유남’ 맑고 깨끗한 이미지로 수많은 수식어를 낳고 있는 연기자 송중기가 조선시대 최고의 나쁜남자, 바람남으로 변신한다.

송중기는 드라마 ‘성균관스캔들’에서 여자와 술에 빠져 사는, 주색잡기에 능한 ‘구용하’ 역을 맡아 파격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15일 경기도 화성의 드라마 세트장에서 진행된 KBS 새 월화극 ‘성균관스캔들’ 현장공개에서 송중기는 “영화 ‘쌍화점’ 빼고는 맑고 깨끗한 이미지였는데, 그간의 캐릭터를 뛰어넘는 연기를 해보고 싶던 차에 이번 역할이
왔다”면서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송중기는 “실제 모습과는 다른(?) 바람남이라는 점에서 캐릭터 몰입에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면서 “하지만 믹키유천한테 많이 배워 잘 연기하고 있다. 감독님이 평소 믹키유천처럼 하면 연기대상 받을 것이라고 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함께 출연하는 박민영이 “스태프들이 편집을 하면서 송중기의 ‘주색잡기’ 연기에 감탄을 한다고 들었다. 싱크로율 100%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조선시대 꽃미남 4인방의 성균관에서의 우정과 사랑 그리고 성장을 그린 최초 청춘사극 ‘성균관스캔들’은 오는 8월 3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화보] '8등신' 김새롬, 비키니 입고 '색다른 인터뷰'
▶ [화보] LPG, '베드신' 직접 소화 티저 공개 "너무 야한거 아니야?"
▶ [화보] 한성주, '명품' 골드바디로 男心을 녹이다!
▶ [화보] 채은정, '포토샵 NO!' 100% 리얼 터질듯한 몸매!
▶ [화보] 신예 문보라, 맥심화보서 '속옷 노출' 아찔 매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