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키유천(본명 박유천), 박민영, 유아인, 송중기까지 화려한 라인업으로 이슈를 모으고 있는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이 드디어 베일에 꽁꽁 싸여있던 '꽃미남 잘금 4인방'의 메이킹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믹키유천은 반듯하고 말끔한 원칙주의자 '가랑(佳郞) 이선준 '이 막 소설 속에서 걸어 나온 듯, 캐릭터와의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이고 있으며, 남장여자로 성균관에 입성한 '대물(大物) 김윤희' 역을 맡아 화제가 됐던 박민영은 큰 눈망울에서 윤희의 총명하고 똘똘한 모습과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함께 발산하고 있다.

화려한 한복과 장신구가 눈에 띄는 '여림(女林) 구용하' 역의 송중기는 극중 조선시대 뭇 여인들을 풍미한(?) 훈남 바람둥이 구용하의 매력을, 야생 짐승남 '걸오(桀鷔)' 문재신 역의 유아인은 앞선 3명의 꽃선비 믹키유천-박민영-송중기와는 다른 거친 눈빛과 강렬한 포스를 뿜어내며 잘금 4인방과의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어, 성균관 안에서 이들이 만들어갈 눈부신 활약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장여자 김윤희를 연기하게 된 박민영은 “만나기 전에는 믹키유천과 송중기, 유아인 세 사람의 분위기가 굉장히 비슷하다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각자 의상과 분장을 하고 촬영에 들어가고 나서 보니 각자의 색이 굉장히 뚜렷해서 놀랐고 굉장히 좋았다. 다양한 매력으로 완벽한 잘금 4인방을 만들어 가기위해 네사람 모두 아주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작사 래몽래인의 관계자는 “잘금 4인방에 대한 기대감이 굉장히 높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배우와 스태프 모두 매 장면 마다 더욱 신중하고 세심하게 공을 들여 작품에 임하고 있다. 공식 홈페이지 오픈을 시작으로 홈페이지를 본격적인 '성균관 스캔들'의 다양한 스틸 모습과 현장 이야기들을 생생하게 전하며 팬들의 뜨거운 관심에 보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균관 스캔들'은 성균관의 진정한 엄친아 '이선준' 역에 동방신기 믹키유천이, 남장으로 성균관에 들어간 강골처자 김윤희 역에 박민영이, 통제 불능한 시대의 반항아 '문재신'역에 유아인이, 주색잡기, 음주가무에 능한 귀여운 바람둥이 '구용하' 역에 송중기 네 사람이 만들어 가는 좌충우돌 성균관 생활기와 그들의 성장기를 담은 유쾌한 청춘 사극이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