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故 박용하 조문 후 심경 고백 "모두 힘을 내요. 생명은 소중하니까"

연기자 유진이 옛 연인이자 이제는 고인이된 박용하의 빈소를 조문한 후 솔내를 털어놔 이목을 끌고 있다.

유진은 1일 자신의 팬카페에 "요즘 탁구 보시느라 재미있으시죠?"라면서 말문을 열었다. 현재 유진은 KBS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에 신유경 역으로 출연중이다.

이어 "힘든 일이 있을 때에는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생각하며 힘을 내자. 생명은 소중하니까"라고 고인에 대한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유진은 지난 2002년 KBS드라마 '러빙유'에 박용하와 함께 호흡을 맞춘 후 연인으로 발전한 바 있다.

한편, 고 박용하는 지난달 30일 오전 5시 30분께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서울가톨릭성모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에는 평소 단짝이었던 배우 소지섭이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동료 선후배들의 조문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고 박용하의 입관식은 2시께 엄수될 예정이며, 발인은 2일 오전 7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8등신' 김새롬, 비키니 입고 '색다른 인터뷰'
▶ [화보] LPG, '베드신' 직접 소화 티저 공개 "너무 야한거 아니야?"
▶ [화보] 한성주, '명품' 골드바디로 男心을 녹이다!
▶ [화보] 채은정, '포토샵 NO!' 100% 리얼 터질듯한 몸매!
▶ [화보] 신예 문보라, 맥심화보서 '속옷 노출' 아찔 매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