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 스캔들' 박민영, 믹키유천-송중기-유아인과 '잘금 4인방' 완성!

연기자 박민영이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의 여주인공으로 최종 캐스팅 됐다.

그룹 동방신기의 믹키유천, 연기자 송중기, 유아인 등 꽃미남 배우들의 연이은 캐스팅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에 박민영은 남장 여자 김윤희 역으로 합류한다.

박민영은 "꼭 해 보고 싶었던 작품에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마지막으로 합류 한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드라마 제작사 측은 "마지막까지 물망에 있던 여러 여배우들이 있었지만 박민영의 당당하고 당찬면이 윤희 역에 딱이었다"고 캐스팅 배경을 밝혔다.

한편, 박민영은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데뷔, 드라마 '아이엠 샘', '전설의 고향-구미호', 사극 '자명고' 등에 출연 해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 왔다.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은 올해 하반기 방송을 예정으로 지난 27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8등신' 김새롬, 비키니 입고 '색다른 인터뷰'
▶ [화보] LPG, '베드신' 직접 소화 티저 공개 "너무 야한거 아니야?"
▶ [화보] 한성주, '명품' 골드바디로 男心을 녹이다!
▶ [화보] 채은정, '포토샵 NO!' 100% 리얼 터질듯한 몸매!
▶ [화보] 신예 문보라, 맥심화보서 '속옷 노출' 아찔 매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