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브란젤리나' 커플로 최고의 이슈로 떠오른 장동건-고소영의 결혼식에 하객으로 참석한 스타들의 패션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결혼식의 격식을 갖추며 스타일을 놓치지 않은 신민아와 손태영이 참석한 연예인중에서도 돋보이는 패션센스로 주목을 받았다.

그들의 선택은 얼마전 파리 패션계에 화려한 복귀를 알린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의 첫번째 셀린느 2010 스프링 컬렉션 의상이다. 현재 세계 최고의 패션 프레스 및 자타가 인정하는 패션 피플들이 열광하는 핫 이슈 브랜드이며, 베이직한 클래식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는 최고의 브랜드이다.
신민아·손태영 vs 모델 '같은 옷 다른느낌' 승자는?

◇ 신민아 VS 모델룩

현재 스타일 아이콘으로 국내 패션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배우 신민아는 누디한 컬러가 독보이는 턱시도 스타일의 미니멀한 재킷에 화이트 톱과 블랙 하이웨스트 숏팬츠를 매치했다.

평소 신민아가 추구하는 쉬크한 파리지엔 룩을 멋지게 선보였으며, 실버 굽이 포인트인 매력적인 밤밤슈즈 또한 2010년 트랜디한 컬러감을 선보이고 있다.

그반면 모델이 선보이는 룩의 스타일은 전체적인 미니멀한 클래식룩에 네이비 블루의 실크팬츠의 매치로 쉬크한 셀린느만의 컬러 포인트를 보여주며 새로운 뉴룩을 보여주고 있다는 총평을 받고있다.
신민아·손태영 vs 모델 '같은 옷 다른느낌' 승자는?

◇ 손태영 VS 모델룩

이날 권상우·손태영 부부는 두사람의 동반참석에다 아들 룩희까지 공개석상에서 첫 선을 보이며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손태영은 내츄럴한 베이지 컬러가 독보이는 실크소재 스카프 형식의 원피스로 그녀만의 도시적인 이미지를 부드럽고 여유있는 이미지로 연출하여 고급스런 모던 룩을 선보였다.

모델이 선보이는 룩의 스타일은 흐르는 듯한 실크 소재의 원피스에 뉴트럴 베이지의 컬러감이 여성스러운 쉬크한 룩을 선보였다.

모델의 룩과 비교되는 두 여배우의 스타일은 그녀만의 스타일로 새롭게 재해석 되어 새로운 느낌을 주고 있으며, 누디한 셀린느만의 컬러감은 올 여름 패션계의 유행스타일을 예고했다.
신민아·손태영 vs 모델 '같은 옷 다른느낌' 승자는?

신민아·손태영 vs 모델 '같은 옷 다른느낌' 승자는?

이들 외에도 패셔니스타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이혜영 김남주 김희애 김민희 김희애 등이 화려하면서도 도회적인 분위기로 남다른 패션센스를 뽐냈다.


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