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하녀' 등 칸 진출작끼리 내달 격돌

5월 한국 영화계의 시선은 온통 칸에 쏠린다.

칸 영화제 공식 부문에 한국영화가 3편이나 진출했기 때문이다.

이창동 감독의 '시'와 임상수 감독의 '하녀'는 경쟁부문에 진출했고, 홍상수 감독의 '하하하'는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됐다.

이들 영화가 영화제에서 거둘 성적을 영화계는 주목하지만 이들의 흥행성적표도 그에 못지않은 관심사다.

내달 13일에는 칸 영화제 진출작들끼리 맞대결을 벌인다.

'시'와 '하녀' 그리고 칸 영화제 개막작 '로빈 후드'다.

일단 '시'와 '하녀'로서는 '로빈후드'의 존재가 적잖은 부담이다.

명장 리들리 스콧 감독이 메가폰을 들고, 할리우드의 인기배우 러셀 크로가 나오는 대작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에 맞서는 한국 영화도 경쟁력은 있다.

'시'는 잘 짜인 드라마와 16년 만에 복귀한 배우 윤정희가 흥행 카드다.

제작사 측은 윤정희를 기억하는 나이 지긋한 팬들도 영화관을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영화를 홍보하는 언니네홍보사의 이근표 대표는 "'하녀'나 '로빈후드'에 비해 묵직한 주제를 다룬 진정성이 담긴 영화"라며 "윤정희씨가 출연해서 젊은 층뿐만 아니라 나이 지긋한 분들도 많이 보러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녀'는 '밀양'으로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전도연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전도연의 농익은 연기는 물론, 이정재의 베드신도 흥밋거리다.

여기에 최근 스크린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는 윤여정과 영화 '파주'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인 서우도 든든한 지원군이다.

임상수 감독의 화려한 연출스타일이 원작 '하녀'(1960)를 뛰어넘을 수 있을지도 영화팬들에게는 관심거리다.

김기영 감독의 '하녀'는 화려한 화면구도와 섬세한 연출로 1960년대를 대표하는 수작으로 꼽힌다.

아울러 '시'와 '하녀' 측은 지난 2007년 '밀양'을 거울삼아 '칸 프리미엄'도 은근히 기대하는 눈치다.

2007년 5월 개봉한 '밀양'은 개봉 첫주 약 32만 명을 모으는데 그쳤지만, 전도연의 여우주연상 수상소식이 전해진 둘째 주에는 62만 명으로 크게 늘었다.

이에 앞서 5일 개봉하는 홍상수 감독의 '하하하'는 풍부한 유머가 빛난다.

하지만, 전작들에 비춰봤을 때, 큰 흥행을 거둘지는 미지수다.

홍 감독의 전작 '잘 알지도 못하면서'는 4만명을 모으는 데 그쳤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buff2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