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원 앵커, '천안함 침몰' 또 한번 눈물보도

SBS 김소원 앵커가 또 한번 눈물의 보도를 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SBS '8시 뉴스'를 진행중인 김소연 앵커는 16일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희생장병들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담담하게 뉴스를 진행하던 김 앵커는 "어제 발견된 천안함 희생장병 가운데는 주목받지 못해도 묵묵히 일해오던 조리병들이 있습니다"는 말을 전했다. 이내 눈시울을 붉히며 "제대하면 맛있는 것 만들어 주겠다던 아들들은 차가운 몸으로 돌아왔습니다"고 힘든 멘트를 이어갔다.

슬픔을 억누르는 목소리와 눈물 고인 김 앵커의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도 눈물을 참지 못했다.

한편, 김소원 앵커는 1995년 SBS 5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